말레이시아 '셀콤', LG유플러스 5G 벤치마킹
말레이시아 '셀콤', LG유플러스 5G 벤치마킹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7.09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서비스 및 사업모델,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전략 등 노하우 벤치마킹
LG유플러스은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Celcom) 이드함 나와위(Idham Nawawi) CEO(왼쪽부터 세 번째)를 비롯한 경영진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을 방문, U+5G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은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Celcom) 이드함 나와위(Idham Nawawi) CEO(왼쪽부터 세 번째)를 비롯한 경영진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을 방문, U+5G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모닝경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Celcom) 이드함 나와위(Idham Nawawi) CEO를 비롯한 경영진이 지난 8일 마곡사옥을 방문, U+5G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셀콤은 지난 1988년 설립된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통신사업자로, 2021년경 5G 서비스 시작을 검토 중이다.

영국 BT(British Telecommunications),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를 비롯 핀란드 엘리사(Elisa),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인(Rain) 등 세계 각국의 통신사업자들도 LG유플러스를 찾아 5G 시장을 선도하는 U+5G 서비스와 이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전략 등을 벤치마킹한 바 있다.

이날 셀콤 경영진은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및 사업모델,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전략을 벤치마킹했다. 특히 네트워크 구축 전략과 노하우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최단기간 LTE 전국망 구축과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한 5G 네트워크 구축 현황과 전략, 품질 고도화 활동을 설명했다.

U+VR, U+AR 등 U+5G 6대 핵심 서비스와 사업모델에 대해서도 설명을 듣고,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바탕으로 5G 생태계 활성화를 견인 중인 ‘U+5G 이노베이션 랩’도 관심이 많았다.

LG유플러스 최택진 부사장(NW부문장)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LG유플러스의 기술력과 노하우, 서비스 및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5G 상용서비스를 준비 중인 셀콤과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