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10명 중 9명, ‘日 수출제재로 한국기업 피해 높다’ 우려
전문가 10명 중 9명, ‘日 수출제재로 한국기업 피해 높다’ 우려
  • 신목 기자
  • 승인 2019.07.1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일본의 수출제재 영향 긴급설문조사 결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라인과  EUEF 반도체 모습.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라인과 eUFS 반도체 칩.

[모닝경제] 일본전문가 10명 중 9명은 일본의 對한국 수출제재에 대해 한국기업의 피해가 높아 우려된다며, 우리정부가 일본의 수출제재 조치에 대해 우선적으로 외교적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일본정부가 지난 4일부터 한국에 대하여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핵심소재 3개 품목(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에 수출 제재를 시행함에 따른 영향에 대하여 일본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긴급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조사결과, 일본의 수출제재에 대한 한국기업의 피해정도에 대해 응답자는 ‘매우 높다(54%)’거나 ‘약간 높다(40%)’고 응답해 그 정도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수출제재 조치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일본의 참의원 선거(7월 21일)와 관련해 응답자의 70%는 선거 이후에도 일본정부가 수출제재 조치를 지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의 對한국 수출제재 조치가 장기화 될 경우, ‘한국이 더 큰 피해를 입을 것(62%)’이라는 응답 비중이 ‘일본이 더 큰 피해를 입을 것(12%)’이라는 응답의 약 5배에 달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일본의 對한국 수출제재가 장기화될 경우, 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3개 외에 다른 소재에서도 추가제재가 예상된다”며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소재들이 많으므로 이번 제재가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해 조속히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2016년을 기준으로 일본은 액정패널 소재에서만 반사방지필름 84%, 컬러레지스트 71%, 편광판대형패널 62% 등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제재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의 가장 바람직한 대응방법으로는 외교적 대화(48%)가 우선순위로 꼽혔다. 이어서 부품‧소재 국산화(30%), WTO 제소(10%), 2차 보복 대비(6%) 등의 순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