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인천~상하이 국적 LCC 정기노선 첫 운항
이스타항공, 인천~상하이 국적 LCC 정기노선 첫 운항
  • 김영환 기자
  • 승인 2019.07.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한 편씩 주 7회 운항... 정저우, 장가계, 하이커우 등 중국노선에 집중
이스타항공 임직원들과 상하이 첫 편에 탑승하는 승무원들이 지난 12일 인천공항에서 인천~상하이 신규취항을 기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스타항공 임직원들과 상하이 첫 편에 탑승하는 승무원들이 지난 12일 인천공항에서 인천~상하이 신규취항을 기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모닝경제] 이스타항공이 12일 인천-상하이 신규 취항식을 갖고 첫 운항을시작했다. 

이스타항공의 인천-상하이 노선은 지난 5월 국적사 중국 운수권 배분 이후 첫 번째 취항 노선으로 기존 FSC대비 평균 20~40% 저렴한 가격으로 운임을 책정하고 시즌별 탄력적인 운임을 제공할 계획이다.

인천-상하이 노선의 운항스케줄은 매일 주 7회 운항으로 출국편(ZE871)은 오후 9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하여 현지시간 기준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에 오후 10시 30분 도착하며, 귀국편(ZE872)은 오후 11시 30분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에서 출발하여 다음날 오전 2시 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은 이번 상하이 신규취항을 시작으로 오는 8월에는 인천-정저우 9월에는 청주-장가계, 하이커우 노선의 취항을 준비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인천-상하이 노선 진입으로 이용객들은 편의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며 “앞으로 상하이를 찾는 단체, 개별 관광수요와 비즈니스 여행객의 니즈까지 잡을 수 있도록 현지 관광 상품과 연계한 상품구성은 물론 다양한 제휴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